에스쇼핑

윤창근 의장, 주민 소환운동 정면 반박

기자회견 갖고 입장 밝혀.... 주민소환 악용 막을 제도적 장치 ‘촉구’

가 -가 +

모동희 기자
기사입력 2021-06-15 [18:23]

[성남일보] 윤창근 성남시의회 의장은 15일 오후 성남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장산 개발과 관련해 주민들이 추진하고 있는 주민소환운동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윤창근 의장, 주민 소환운동 정면 반반 기자회견 영상 보기 

 

윤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 황당하고 억울해서 이 자리에 섰다”면서“딱 한 번의 문자에 답하지 않았다고 묵묵부답, 주민소환 추진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한 것입니다. 

 

윤 의장은 “포레스티아 재건축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발 벗고 나서 왔고, 그 결과는 입주민이 인정하는 일”이라며“그런데 그동안 특별한 민원 한 번 없다가 주민소환이라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했다. 

▲ 윤창근 의장.

이어 “주민 간 혼란과 갈등을 야기하는 ‘입맛대로’ 주민소환 추진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면서“꿩 대신 닭이라고 성남시장은 어려우니 의장이라도 해보자는 마구잡이식 소환 남용은 정당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윤 의장은 “일련의 상황을 살펴본바 저를 향한 정치적 음해세력의 개입이 의심된다”며“시민의 대표인 시의원의 발목을 잡고, ‘기면 기고 아니면 그만이다.’라는 식으로 마구잡이로 음해하는 네거티브 정치행위는 근절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수정구의 도심 숲인 영장산의 대규모 아파트 개발과 관련해 영장산 개발반대 포레스티아 비상대책위원회는 윤창근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운동에 착수했다. 

 

 

모동희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성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