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쇼핑

국민 엄마 고두심 '백반기행' 출연, "고두심 이런 모습 처음이야~"

가 -가 +

김태섭 기자
기사입력 2020-10-31 [10:01]

[성남일보] 변치 않는 연기로 사랑받고 있는 '국민 배우' 고두심이 작지만 알찬 미식의 땅 강원도 속초를 찾아 맛 기행에 나섰다. 

 

지난 30일 밤 8시 방송된 TV 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 고두심의 속초의 맛집을 안방에 전했다. 

 

살랑이는 바닷바람을 가르며 일일 식객 고두심이 등장하자 식객 허영만이 반갑게 맞았다.  

▲ 백반기행 캡처 화면.   © 성남일보

속초를 찾은 고두심은 가을바람에 실려 온 맛있는 속초 밥상을 만날 생각에 설렘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곤드레밥, 생선구이, 감자옹심이 등 맛과 건강 두 마리 토끼를 다잡은 음식이 눈을 유혹한다. 

 

연기 경력 49년 차로 배우 인생만 반세기를 보낸 그녀가 멜로물은 단 한 번도 찍지 못한 사연도 시청자들에게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백반기행 최초로 매니저와 동반 출연하는 장면이 방송을 탔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매니저는 바로 친여동생. 친동생은 최근 고두심의 매니저로 일하게 됐다는 내용을 공개한다. 

]

이날 방송에서 "과거 고두심은 어떤 언니였냐"는 식객 허영만의 질문에  동생이 말하기 전에 고두심이 직접 "추운 겨울, 풀빵 심부름을 시키고는 한 입도 주지 않았다"며 동생에 대한 미안함을 감추지 못한다. 

 

 

한편 그리운 부모님 생각에 "다시 태어나더라도 또 만나고 싶다"며 특히 지금의 '국민 엄마'를 있게 해준 친정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 가슴이 뭉클해지는 장면이 방송되기도 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방송된다.

 

김태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성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