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쇼핑

김미희, 민주당 김태년·윤영찬 지방자치 훼손 사과 ‘촉구’

민주당 잘못으로 수정구 시의원 보궐선거 실시 ... 지방자치 후퇴시겠다

가 -가 +

모동희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8:11]

[성남일보] 김미희 성남시 중원구 민중당 후보는 31일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수정구 김태년 후보와 중원구 윤영찬 후보가 지방자치를 훼손한데 대해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 민중당 김미희 후보.

김 후본느 “2020년 3월 31일 더불어민주당 성남·중원에 출마하는 윤영찬 후보와 성남·수정에 출마하는 김태년 후보가 성남 원도심 발전을 위한 6대 공약에 대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김태년 후보는 공동선언문 발표 이전에 도의 있는 정치인이라면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과 시의원 보궐선거 책임에 대한 공식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이어 “주민 발의로 상정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조례안이 성남시의회에서 심의보류 되고, 민주당 잘못으로 시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짐으로 지방자치가 무력화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후보는 “불미스런 사건으로 의원직을 사퇴한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으로 성남시의회의원 보궐선거를 하게 되었는데 버젓이 후보를 공천했다”며 “여성에게 폭력을 자행한 반여성적이고 반인권적인 행태에 전 국민이 분노한 지 5개월도 채 지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며 “풀뿌리 민주주의인 지방자치제의 근본적인 취지를 훼손하고 불필요성까지 제기될 정도의 심각한 사안으로 대한민국 정치와 지방자치를 후퇴시켰다”고 밝혔다. 

 

모동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성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