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쇼핑

성남 총선 후보들, 뒤늦은 n번방 사건 대응

김병관 · 김미희 · 장지화 후보 성명 등 통해 엄정한 수사 ‘촉구’... 법 제정 약속

가 -가 +

김태섭 기자
기사입력 2020-03-23 [21:30]

[성남일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n번방 사건’에 대해 총선 후보들도 뒤늦게 대응에 나섰다. 

 

김병관 후보(더불어민주당, 분당갑)는 23일 성명을 통해 “n번방 사건 디지털 성범죄,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화면.

김 후보는 “n번방 사건은 인간의 삶을 파괴하고 인간의 존엄을 부정한 반인륜적인 범죄”라며“엄한 처벌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어야 할 입법부의 국회의원으로서 국민들께 한없이 부끄럽고 송구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어 “사법당국에서는 이번 사건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n번방 사건’의 가해자들은 물론 제작, 유통, 구매자와 소지자 모두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할 것”이라며“성착취 영상물의 구매자·소지자 처벌 등을 담은 ‘N번방 사건 재발 금지 3법’(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형법)을 공동발의를 했으며 20대 국회에서 통과시켜 이런 사건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중당 김미희 후보(성남 중원)와 장지화 후보(성남 수정)도 성명과 1인 시위를 갖고 N번방 사건 발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김 후보는 “ 디지털성범죄 수법은 날로 진화하는데, 제대로 된 법 하나 처리하지 않은 국회도 공범”이라며““가해자가 제대로 처벌받을 수 있도록 성폭력처벌법을 개정하고, 그루밍성범죄 처벌법 등 피해근절을 위한 법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텔레그램 n번방’ 신상공개 및 검찰 포토라인과 관련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3백만을 넘어서 청와대가 조만간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김태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성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