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쇼핑

성남시, 코로나19 진원지 신천지교회 폐쇄

성남지역 신천지교회 시설 12개소 ... 모란장 24일 임시휴장

가 -가 +

이태헌 기자
기사입력 2020-02-22 [17:49]

[성남일보] 성남시는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방역작업을 철저히 강화 조치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우선 대구·경북 일대에서 있었던 신천지교회 집회가 코로나19를 급속도로 확산시킨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관내 관련 교회와 시설의 전수조사 및 방역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 모란시장이 24일 임시휴장에 들어간다.      ©성남일보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0일 제일 먼저 파악된 중원구 소재 신천지교회, 광명로 센터 건물 전체를 우선 방역 소독하고 교회는 패쇄조치 했다. 

 

시 전역을 대상으로 미확인 신천지교회를 전수 조사한 결과 12곳의 시설을 확인했다. 그 중 6개소는 폐쇄했으며 폐쇄한 시설물 주변 일대를 매일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물을 파악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협조도 당부했다. 관내 신천지교회의 소재를 아는 시민은 성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제보하면 된다.

 

시에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모든 매체를 활용해 정확한 정보를 신속히 알리고, 다중이용시설을 더욱 철저히 방역할 계획이다.

 

시는 기존 코로나19 확진자 및 유증상자의 동선 내 시설물을 비롯해 지하철 역사, 관공서, 학교, 대중교통 수단 등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온 바 있으며, 현재까지 총 5,447개 시설의 방역작업을 완료했다.

 

특히 전국 최대규모인 모란전통시장과 주변에 대한 방역을 실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나서며, 모란상인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에 동참하기 위해 오는 24일 임시휴장을 하기로 결정했다.

 

모란상권이 합동으로 임시휴업을 결정한 것은 5일장 개장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한편 성남시 관내 확진자는 없으며 의사환자 7명, 유증상자 28명,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 대상자 6명이다.

 

 

이태헌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성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