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쇼핑

성남시, 설 명절 물가안정 대책 추진

전통시장 알뜰 장보기 캠페인 ... 유통질서 확립

가 -가 +

이태헌 기자
기사입력 2020-01-14 [09:39]

[성남일보] 성남시는 오는 23일까지 ‘설 명절 물가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성수품 가격 공표, 불공정 거래 행위 점검, 전통시장 알뜰 장보기 캠페인 등을 통해 가격 안정을 도모하고 유통 질서를 확립한다.

▲ 성남시청 전경.     ©성남일보

성남시 물가 모니터 요원 51명이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점 등 11곳의 설 명절 성수품 취급 업소를 방문해 각 현장의 사과, 배, 돼지고기, 소고기, 조기, 갈치 등 16개 품목의 가격 동향을 파악한다.

 

가격 동향은 성남시청 홈페이지에 3일 간격으로 업그레이드해 공표한다.

 

이를 통해 시민들이 성수품 가격을 상호 비교해 장을 볼 수 있게 하고, 유통점의 물가 인상 자율 통제를 유도한다.

 

성남시 관계 부서와 소비자 단체, 축산물 감시원 등으로 꾸려진 점검반은 불공정 거래 행위 지도에 나선다.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점을 돌며 가격 허위표시, 농·축·수산물 원산지 부정 표시, 위생 상태, 축산물 등급 표시 등을 점검한다. 위반 행위가 적발되면 경중에 따라 시정 권고,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한다.

 

성남시 3개 구청은 오는 21일 수정 중앙시장, 중원 모란시장, 분당 금호행복시장 앞에서 장바구니 물가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이태헌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성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