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쇼핑

조신 , 일본 경제침탈 규탄 서명운동 '돌입'

민주당 중원지역위원회 시민서명운동 ‘시동’, “국회 결의안 서명도 받을 것”

가 -가 +

김태섭 기자
기사입력 2019-07-29 [17:21]

[성남일보]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의 일방적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국민들의 일본 상품 불매운동 등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성남지역 정치권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거리서명운동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성남시 중원구 지역위원회(위원장 조신)는 27일 모란장 앞에서 ‘일본 경제침탈 규탄 서명운동’을 가졌다. 

▲ 일본 경제침탈 규탄 서명운동에 나선 민주당 중원지역위원회.     © 성남일보

이날 서명운동에는 조신 위원장을 비롯해 도의원, 시의원 등이 서명운동에 나섰다.  

 

조신 위원장은 “일본 정부가 대법원의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보복에 나선 이유는 그들이 인정하고 싶지 않은 과거 식민지배의 불법성과 직결되기 때문”이라며“아베 정부는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기는 커녕 일본을 앞서는 한국의 주력산업을 무너뜨리려 미리 준비해서 공격하고, 한편으로 평화헌법 개정을 통해 군사대국, 대일본제국의 부활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당당하고 단호하다”면서“어려움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반드시 국민과 함께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일정과 관련해 조 위원장은 “거국적 대응을 위한 국회 결의안 서명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중원구 지역위원회는 지난 25일 운영위원회를 통해 “일본 경제침탈 규탄 서명운동”을 결의하고 지속적인 온라인 홍보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김태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성남일보. All rights reserved.